문화 & 피플 "판화·회화 장르 무의미 자연스러움으로 소통해야"     by guhane (http://www.guhane.com)







문화 & 피플 "판화·회화 장르 무의미 자연스러움으로 소통해야"
박구환 작가
입력시간 : 2015. 04.13. 00:00










4년 만에 갤러리리채 개인전

관객들과의 교감 소통 중요

후배 작가들 위한 활동 계획

"엄밀히 말하면 미술에서 판화와 회화 등 장르 구분은 무의미합니다. 작업방식의 차이일 뿐 중요한 것은 관객과의 교감과 소통이지요."

중견 작가 박구환(51)씨는 미술작품에 있어 장르구분에 관한 자신의 생각을 망설임 없이 펼쳐냈다.

조선대 미대에서 회화를 전공한 그는 오랫 동안 판화작업에 매달려 왔다.

하지만 그는 자신이 '판화작가'로 불리는 것에 대해 거북함을 감추지 않았다.

박구환 작가가 ‘공감2015’을 주제로 9일부터 23일까지 광주 남구 진월동 갤러리 리채에서 개인전을 열고 있다.

이번 전시는 광주에서 4년 만에 열리는 것이어서 더욱 반갑다.

그는 화면가득한 작품의 구성과 다양한 색채 및 목판화의 소멸기법으로 향수를 자극하는 아련한 상상을 치밀한 작업방식으로 화폭에 담아냈다. 일상에서 만날 수 있는 편안함과 따뜻한 볕이 주는 풍요로운 자연을 자신만의 조형언어로 채웠다.

그의 작업은표현하려는 대상의 사실적인 요소를 베니어판(얇은 목판)에서 나오는 자연스러운 질감과 조각도를 활용, 치밀한 계획 속에서 실크스크린 등을 추구하는 작업기법으로 요약된다.

화려하면서도 섬세하고 다채로운 색채가 작품 전체에 표현되어 있으며 배경요소인 한가로운 마을과 만개한 꽃 등의 삶의 울림을 느끼고 경험한 작가의 작품세계에 잘 반영되어 있다.

그는 작품 제작 전 많은 드로잉 습작과정을 거치고 표현하고자 하는 대상의 사실적인 요소를 불어넣는다.

그래서 그의 판화작품은 마치 한점의 회화를 보는 듯 하다.

박 작가는 그동안 자태와 빛깔, 여성성, 욕망, 환상 등으로 상징되는 꽃을 테마로 한 작품을 선보였다.

그는 앞서 치밀한 장인적 기질과 동양적 사유에서 출발한 내밀한 시각, 전통을 존중하는 가치관과 자연에 대한 애정 있는 접근으로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구축해 왔다.

그는 작품의 소재인 '바다'와 그 바다에서 우러나오는 '소리'를 조형화해 상징적 기호로 리듬감 있게 표현하기도 했다.

특히 박 작가는 나무의 형태를 단순화해 자연의 울림을 나무의 원형으로 찾아가면서 서정적이고 감각적인 느낌으로 담아내고 있다.

그동안 그의 작품에 그려진 꽃 중 매화는 사실적이면서도 감성적인 느낌을 준다.

여기에 일련의 그림자를 반영한 목련과 매화작업 등에서 사물을 통해 드러난 그림자와 사물의 이파리, 줄기, 뿌리가 한몸임을 말한다.

일련의 작품들에서 그의 붓과 칼은 경계가 모호해진다.

박 작가의 대표작 중 하나인 '한가로운 마을'연작은 화면에 색상의 조화로움에서 느껴지는 형상에서 주는 메시지를 통해 표현의 한계에 도전하려는 작가적 의지의 산물이다.

작품 속 바닷가 마을들은 완도 청산도, 신안 증도, 무안 지도 등으로 안빈낙도의 삶을 살아가는 남도 섬들로 정겨움을 주기도 했다.

그는 "우리 화단에서는 판화를 회화보다 수준이 낮은 장르로 인식하는 경향이 짙다"며 "판화는 붓질은 없지만 장인정신과 신선한 시도, 작가의 표현에 따라 자연스럽게 주제를 담을 수 있는 매력적인 작업방식이자 장르"라고 규정했다.

설정환 시인은 "박구환의 작품 속 목련 가지를 휘어 땅에 묻으면 금방 그 곳에서 뿌리가 뻗을 것 같은 생명력의 순정함이 풍긴다"며 "작품 속에서 만나는 꽃은 뿌리 깊은 집안의 이력을 지닌 사유할 줄 아는 힘을 지닌 여인 같다"고 평했다.

그는 30여년이 넘는 작가생활 동안 40회 가까운 개인전을 가졌고 이번 전시에서는 최근작 30여점을 선보이고 있다.

그는 "이전 작품들이 모티브나 풍경에 생각을 담은 것이 주조를 이뤘다면 최근에는 배경적 풍경에 관조자의 입장과 사람, 자연스러움을 버무려 공감을 시도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작가는 자신의 작품에 자신감을 갖고 프로페셔널화된 의식과 활동으로 승부를 걸어야 한다"며 "앞으로는 작품 활동 외에도 후배 작가들을 위한 활동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박구환 작가는 64년 광주 출생으로 조선대 미대와 동 대학원 미술학과를 나와 91년 도일 후 판화를 접하게 된 계기로 귀국해 판화가로 전향, 뉴욕과 동경, 후쿠오카 , 서울, 광주 등에서 30여차례의 개인전 및 300여 차례의 그룹전, 초대전에 참여했다.


최민석기자 zmd@chol.com        최민석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guhane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5-10-06 22:05)
* guhane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5-10-06 22:08)
list 


전체  NEWS (91)  CRITIQUE (3) 
 2017/02/06
   NEWS   정유년 신년기획전  
guhane
 2016/12/31
   NEWS   광남일보 축시 축화  
guhane
 2016/06/26
   NEWS   광주 아트시내버스 참여 청년작가 추가 선발  
guhane
 2016/04/19
   NEWS   광주판화 우수성 프랑스에 널리 알리다  
guhane
 2015/12/28
   NEWS   잊고 살았어, 오래된 것이 새롭다는 것을  
guhane
 2016/03/24
   NEWS     [re] 잊고 살았어, 오래된 것이 새롭다는 것을  
guhane
 2015/12/28
   NEWS   화가들의 달력 한점 수집해볼까  
guhane
 2015/12/28
   NEWS   '대전국제아트쇼 2015' >>>25일까지 대전무역전시관  
guhane
 2015/11/30
   NEWS   고려인마을 돕기 성금마련 자선전시광주교통방송-광주미협 공동 주최  
guhane
 2015/11/30
   NEWS   대전국제아트쇼 7일간 열려  
guhane
 2015/09/24
   NEWS   광주 남구, 토요문화체험학교 운영 위ㆍ수탁 협약식  
guhane
 2015/09/15
   NEWS   "청년 작가 작품 가격 저렴… 가능성 보고 구입을"  
guhane
 2015/09/15
   NEWS   강원도 양구 두타연-박구환  
guhane
 2015/09/15
   NEWS   박구환 아트광주15 운영감독, 광주 미술시장 “희망 보았다  
guhane
 2015/06/03
   NEWS   울산제일일보 '울산국제목판화 페스티벌' 3일 개막  
guhane
 2015/06/01
   NEWS   표면질감으로 표현한 남도의 서정울산국제목판화페스티벌 작가소개-7)  
guhane
 2015/05/21
   NEWS   [창사20주년특집] "스무살 청년…한반도의 큰 나무로 서라"  
guhane
 2015/04/17
   NEWS   TV배경 출연  
guhane
 2015/04/13
   NEWS   문화 & 피플 "판화·회화 장르 무의미 자연스러움으로 소통해야"  
guhane
 2015/04/11
   NEWS   4년만에 광주 전시회 박 구 환 작가  
guhane
list  join  login  1 [2][3][4][5] next